• 북마크
코빠(COBBA)

코인뉴스

세계거래소연맹, 英 재정청에 “암호화폐 파생상품 제한 말아야”

본문

klt768uvx5.jpg

세계거래소연맹(WFE)이 일반 투자자의 암호화폐 파생상품 접근 금지를 검토 중인 영국 재정청에 반대 의견을 냈다.

재정청은 지난 7월 비트코인 선물 등 암호화폐 파생상품 전면 금지 의사를 밝힌 자문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세계거래소연맹은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재정청이 소비자 보호를 위해 다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달 말, 영국 코인셰어스 거래소 또한 재정청이 암호화폐 ETN 금지에 대한 정당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연맹은 소비자 선택권과 접근성 보장을 위해 표준 수립, 기반 시장 인프라 검토, 금지 방안 재고 등 몇 가지 권고사항을 제시했다.

난디니 수쿠마르(Nandini Sukumar) 연맹 회장은 시장이 더 발전하도록 관련 규제를 마련해줄 것을 당국에 요청했다.

회장은 "암호화 자산 상품은 실제적인 잠재력이 있다. 하지만 미규제 기업들이 부적절한 상품을 제공해 시장이 곤란을 겪고 있다. 엄격한 규제 요건을 준수하고 소비자 보호 장치를 의무적으로 포함시키며, 무결성이 적절히 기능하는 시장의 기본이라는 것을 이해하는 시장 인프라를 통해 암호화폐 파생상품 제공 및 마켓플레이스 지원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세계거래소연맹에는 나스닥, 시카고상품거래소, 한국거래소, 런던 증시, 도이치뵈르즈 등 세계 주요 거래소들이 참여하고 있다.

한편, FCA는 지난달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주요 암호화폐를 '거래 토큰'으로 분류, 기관 관할 대상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905 건 - 1 페이지